백신·부동산 '실용노선' 추구…"1위 주자로서 불가피"
돌아온 이재명, 연일 '소신행보'…정책차별화로 승부?

이재명 경기지사가 4·7 재보선 참패 후 첫 일성으로 '민생개혁'을 꺼내들자 여권 주류를 향한 차별화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재보선 직후 여권을 강타한 쇄신 논의가 강성 당원들의 반발에 부딪혀 동력을 잃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당 중진 의원은 21일 통화에서 "내년 대선은 백신·부동산 선거"라며 "이 지사가 본인이 대선 후보가 됐을 때 당면할 현안들에 대해 목소리를 내며 정책 차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내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자 경기도 자체적으로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필요성을 거론하는 등 각종 대안도 검토하고 나섰다.

당내에선 정부와 지자체 간 방역 엇박자 우려도 나오지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대안을 마련해둬야 한다는 것이 이 지사의 생각이다.

당 관계자는 "대선 투표소에도 마스크를 끼고 나가야 한다면 여권은 필패"라며 "접종 여부를 떠나서 백신 물량조차도 제대로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 1위 주자로서 우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돌아온 이재명, 연일 '소신행보'…정책차별화로 승부?

이 지사는 전날 부동산 정책도 실거주용과 비거주 투기용 주택을 명확히 구분해 접근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정부 정책은 '다주택자 규제'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실거주라면 주택 수와 상관없이 생필품에 준하는 보호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 등 자신의 정책 브랜드인 기본시리즈를 구체화하는 동시에 수술실 CCTV 설치,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사업 같은 실용적 민생 이슈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 측에선 9월 대선 경선이 마무리되고 정기국회 국면에 접어들면 이런 정책 구상을 입법 성과로 이어가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여권 전반에 대한 신뢰를 회복해야 정권 재창출의 기반이 마련된다는 생각이다.

친문 주류와 일부 강성 당원 사이에 '이재명 비토' 정서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에서 중도층 견인과 외연 확장에 나선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이 지사 측근 의원은 "도지사로서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성과를 내고 일을 잘한다는 평가를 받는 것이 최고의 선거운동"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