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요 정책의 지속가능성을 점검하고 방향성을 제시할 '경기도 지속가능발전위원회'가 8일 출범했다.

경기도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출범…각계 38명 참여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향후 선출될 민간위원 1명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이밖에 김정욱 서울대 환경대학원 명예교수, 마킨 메이타 수원이주민센터 대표, 박종식 한국노동연구원 부연구위원 등 민간 전문가 33명과 당연직 공무원 5명 등 각계 인사 38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임기는 오는 2023년 4월 6일까지 2년이다.

위원들은 도시환경, 사회문화, 경제 등 3개 소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지속 가능한 발전 기본계획 수립·자문, 주요 도정 지속가능성 검토, 이행계획 수립·변경, 추진상황 점검 등 역할을 하게 된다.

위원회는 연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안건 발생 시 수시로 회의를 열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