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새로운 파동 일어나도록 할 것"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 의열각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 의열각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 보궐선거로 당선된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사진)이 8일 부산 동래 충렬사 참배로 공식 일정 시작을 알렸다.

박형준 시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이날 오전 8시30분 충렬사를 찾아 참배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배에 참여했다.

이후 박형준 시장은 기자들과 만나 "위대한 부산시민들께 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드렸다"면서 "부산에 새로운 파동이 일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박형준 시장은 오전 10시 선거사무소에서 국민의힘 중앙당 의총 화상회의를 한 뒤, 오전 11시에 부산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교부받는다.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를 참배한 뒤 방명록을 남기고 있다. '부산의 나라 사랑, 역사적 긍지와 자존심을 지키고 계승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뉴스1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를 참배한 뒤 방명록을 남기고 있다. '부산의 나라 사랑, 역사적 긍지와 자존심을 지키고 계승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뉴스1

오후 1시20분에 부산시청 집무실에서 인수인계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업무 보고를 받고 당면 현안 등을 결재할 계획이다.

부산시장으로서 박형준 시장이 처음으로 현장 방문할 곳은 부산 진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센터다. 박형준 시장은 오후 4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부산 시민공원 시민사랑채를 방문해 접종 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