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 찾아 의료진 격려
"노도강에 '강북 명물' 만들 것"
"용산참사 가슴 아프다" 사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1일 상대적 취약지역인 강북 벨트를 집중 공략했다. 지역 의료원과 노인복지관 등을 돌며 ‘노인용 스마트워치 지급’ 등 복지 혜택 확충을 약속했다. 유세 현장에서 만난 강북 유권자들을 향해서는 삼성동 코엑스 같은 ‘강북의 명물’을 만들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노인복지관을 찾아 “시장이 되면 노인복지관의 오래된 장비를 최첨단 기계로 바꿔 어르신들의 디지털 갭 문제를 개선하겠다”며 “취임하면 어르신들이 쓸 수 있는 스마트워치 지급을 즉시 시작하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손목시계형 스마트안심워치를 차면 혈압, 심박수 등 각종 건강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며 “한층 편리하게 건강관리를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46개인 서울 내 노인복지관 수를 더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또 노인복지관마다 우울증이나 치매 예방을 위한 운동지도사를 고용하겠다고 했다.

신내동 서울의료원에서는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의료진을 만났다. 그는 “의료진의 노력에 ‘영웅’이라는 이름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며 “K방역, K주사기 홍보에만 열을 올릴 게 아니라 의료진에게 마땅한 대우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어 성북구 노원구 도봉구 강북구 등 강북지역을 돌며 “강북의 명물을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길음동 유세 현장에서 “제가 다시 서울시청으로 들어가게 되면 미아사거리 지하에 지하광장 코엑스 같은 ‘강북 명물’을 반드시 짓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용산참사’ 발언과 관련한 여당의 비판에 대해 “전문을 다 인용하면 그런 식의 공격은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전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용산참사에 대해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 행위를 진압하기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경위를 막론하고 공권력이 투입되는 과정에서 좀 더 주의하고 신중했다면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