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목포시·신안군과 진흥원 유치 활동 본격화
'한국 섬 진흥원' 설립지역 공모 시작…8월 공식 출범

전남도가 역점 유치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부의 '한국 섬 진흥원' 설립 지역 공모가 시작됐다.

전남도는 그동안 마련한 섬 진흥원 설립 조사·연구·정책과 지역 국회의원 등과의 공감대를 토대로 본격적인 유치 작업에 나섰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전날 제1차 한국 섬 진흥원 설립 지역을 공모로 선정하기로 하고 후보지 선정과 평가 기준을 공개했다.

공모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 달 8일까지이며 광역자치단체가 2개 이내 후보지(섬을 보유하고 있는 시군구)를 신청한다.

선정 기준은 균형발전·입지 여건·섬 발전정책 사업과의 연관성 및 참여도 등이다.

현장실사와 심사를 거쳐 최종 설립지를 결정해 오는 8월 정식 출범한다.

전남도도 이에 맞춰 도내 입지 검토 지역인 목포시와 신안군과 함께 섬 진흥원 유치 대응에 착수했다.

한국 섬 진흥원은 정부 출연기관으로 유치할 경우 향후 5년간 생산유발효과 407억원, 부가가치효과 274억원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돼 지역의 유치 관심이 크다.

'한국 섬 진흥원' 설립지역 공모 시작…8월 공식 출범

전국 섬의 65%인 2천165개의 섬을 보유한 전남도는 그동안 섬 진흥원 설립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국회·중앙부처·전문가들과 지속해서 간담회를 열고 연구용역을 거쳐 진흥원 설립방안을 제시했다.

또 2016년부터 섬의 날 제정을 건의해 2019년 8월 8일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고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등 다양한 섬 발전 정책을 추진했다.

한국섬재단, 한국섬학회, 섬 연구소,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등 섬 관련 전문연구기관·민간단체 등과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

전남도는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전문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진흥을 위해 최초로 제시한 '한국 섬 진흥원' 설립이 가시화됨에 따라 유치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은 섬 연구기관 및 단체 집적화로 섬 발전정책 기반 구축이 용이하여 섬 진흥원 설립의 최적지"라며 "섬 진흥원 설립을 위해 선도적으로 노력해온 만큼 반드시 전남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