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

신현수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범계 법무장관 취임 후 첫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의견 충돌을 빚은 것이 사의 배경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16일 "신 수석이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주위에 어려움을 호소해왔다”며 “신 수석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검찰 주변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 수석을 건너뛰고 박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신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 정상출근해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현 정부 들어 수석급 참모가 임명된 지 두 달도 채우지 못한 채 사의를 표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인사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