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3일부터 공공시설 운영 전면 중단…코로나 확산 방지

경남 창원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공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23일부터 도서관, 체육시설, 경로당, 복지관 등 모든 공립 공공시설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립·민간시설에 대해서도 자발적인 운영 중단을 권고했다.

창원시는 시민 불편이 없도록 시설 운영 중단에 따른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유지만으로도 방역 태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지켜보면서 2단계 격상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말 각종 모임을 과감히 포기하고, 의심 증상이 있는 시민은 언제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