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오거돈 부산시장 사임 등을 언급하며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고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 광역단체장 두 분이 임기 내 사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아울러 피해 호소인께서 겪은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렬한 사과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당 차원의 진상규명은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하게 지켜왔다"면서도 "이 사안도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을 규명하는 게 당연하지만 당으로서는 고인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진상조사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민주당은 당 소속 공직자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세울 극단적인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와 함께 당 구성원의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내용의 당규 개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