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尹 갈등에 여야 '엄호전'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행사를 옹호하며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맹공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추 장관이 직권을 넘어선 행위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검찰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검찰이 갈 때까지 간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은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검언유착 의혹 관련) 사건에서 검찰총장이 과연 중립성을 지키고 객관적으로 수사하고 있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다”며 “검찰총장의 수사권을 배제할 만한 합리적 근거가 있다”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통합당은 추 장관의 잘못을 지적하며 반격에 나섰다. 유상범 통합당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 장관의 지휘는 검찰청법 12조에 보장된 검찰총장의 지휘감독권 자체를 배제하는 지휘”라며 “장관이 검찰총장 지휘감독을 거부하는 중앙지검장 편을 들어 부적절한 수사지휘를 내림으로써 혼란을 초래했다”고 공격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연일 윤 총장에게 맹공을 퍼붓는 것에 대해 “심한 표현인지 모르지만 거의 깡패 같은 그런 짓”이라며 “임명권자가 대통령이고 대통령이 필요하면 해임하면 되는데 단체적으로 압력을 가하고 모욕을 주는 일이 백주대낮 21세기 민주주의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자체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해 사퇴를 종용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던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이날 “(윤 총장의) 사퇴 결단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다”며 “2년의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에 대해서 거취 문제를 논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일”이라며 한 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