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파렴치한 민주당, 야당 지도부 이간질까지 시도"

사진설명: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0일 "집권 세력의 오만과 일당독재를 견제하고, 이 실정을 국민에게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우리나라는 모르는 사이에 일당독재 국가가 됐다"며 "대통령, 언론, 검찰, 사법부, 지방, 드디어 국회 권력까지 몽땅 차지했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점을 두고 "자기들 하고 싶은대로 하는, 막가는 국회"라며 "대한민국 국회 본회의장은 민주당 의총장이 됐고, 대한민국 국회 상임위원회 회의장은 민주당 의원 간담회장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 파렴치한 건 장관을 거친 사람들을 바로 해당 상임위의 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현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지낸 이개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지목했다.

그는 "이 사람들이 장관을 했던 기간도 국회의 감사 대상이고 비판 대상인데, 이 사람들이 위원장이 되면 자신들이 장관을 했던 기간을 감사하지 말자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 곳곳이 파괴되는 심각한 상황인데, 국민께서 이 점을 얼마나 알고 계시는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의중에 따라 전날 여야 협상이 결렬됐다고 민주당이 주장하는 데 대해 "파렴치하게 지도부 이간질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민주당이 어딘가 발이 저린지, 책임을 돌리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여러 의원의 단호한 뜻에 따라 그런 협상은 할 수 없다고 파기한 것이지, 결코 지도부 간 견해가 달라서 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