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계좌 봤나' 공개질의에 대검 "서울남부지검이 처리"

대검찰청은 노무현재단의 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는지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재단 측 민원을 서울남부지검에서 처리하게 했다.

재단은 24일 보도자료에서 "대검이 공문을 통해 '지난 18일 서울남부지검에 민원서류를 송부해 처리하게 하고, 그 결과를 통지하도록 조치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 12일 대검에 신라젠의 불공정거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에 재단의 은행 계좌 정보를 들여다봤는지 공개질의했다.

하지만 재단은 대검의 답변을 받은 후 재요청 공문을 다시 보냈다.

재단은 "검찰 전체 조직 중 어디에서 재단의 금융거래정보를 확인했는지 알 수 없다"며 "어디에서 재단의 주거래 은행 계좌에 대해 금융거래정보를 받은 사실이 있는지, 금융거래정보 제공에 관한 통보유예를 요청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