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 출범…국민청원도 추진

부산 북항 재개발 지역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반대는 시민모임이 출범한다.

부산 동구는 이달 25일 오후 동구청 대강당에서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 출범식이 열린다고 22일 밝혔다.

시민모임은 주민자치위원회, 구정자문단, 동구발전협의회 주관으로 출범한다.

자문위원장은 정현옥 전 동구청장이다.

이밖에 차수길 동구발전협의회 회원, 정재환 주민자치위원장, 김재화 구정자문단 사무처장 등 3명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60명이 넘는 통장과 관내 50여개 단체가 참여한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산복도로 주민 조망권은 심각하게 훼손되고, 북항 재개발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수도권 일부 부자를 위한 고급 주거공간으로 전락하게 될 것을 우려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향후 부산시장 권한대행 면담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대규모 항의집회와 국민청원 등 본격적인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올해 4월 23일 북항 재개발 지역 내 상업지구 D-3블록에 생활형 숙박시설(레지던스) 건립을 허가했다.

이후 관할 동구청은 물론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