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 이틀째인 21일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 학생 262명이 학교에서 선별진료소로 이송됐다. 이는 첫 등교날인 전날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날 등교했다가 발열·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전담 119구급대에 의해 선별진료소로 옮겨진(1차 이송) 인원은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이같이 집계됐다고 소방청은 밝혔다. 등교 첫날인 전날에는 오후 1시까지 127명이 선별진료소로 1차 이송됐다. 하루 만에 2배 이상으로 늘어난 셈이다.

1차 이송된 학생 가운데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검체 채취를 한 인원은 229명이다. 전날에는 127명이 검사를 받았는데 그보다 80% 넘게 증가했다.

선별진료소에서 다른 장소로 옮겨진(2차 이송) 인원은 197명이다. 증상이 심한 7명은 선별진료소에서 병원으로, 증상이 경미한 167명은 자택으로 각각 옮겨졌다. 65명은 선별진료소에서 이동할 때 119구급차를 이용하지 않고 가족 차량 등으로 자체 이동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