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1주년 4·1 군민 만세운동 기념행사 취소
횡성군, 집단감염 위험시설 173개소 점검

강원 횡성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단기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6일 밝혔다.

횡성군은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종교시설 118개소와 유흥시설 38개소, 실내 체육시설 17개소 등 173개소에 전담 인력을 배치해 준수사항을 안내하고 방역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군은 오는 4월 5일까지 운영을 중단하거나 종교시설은 온라인 예배 등을 권고했다.

부득이하게 운영 시에는 참석자 명단 작성과 발열 체크, 2m 거리 유지 등 업종별 세부준칙을 준수해 줄 것을 안내했다.

특히 횡성군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제101주년 4·1 횡성군민 만세운동 기념행사도 취소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