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진=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지역이 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 오후 15시 기준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등 조치를 하는 국가·지역은 81곳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몇개국이 더 늘 수 있지만 할만한 국가는 대략 다 한 것 같다"며 "우리의 방역 전략이 빨리 성과를 거둬서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잘 대처하고 있다는 것만 증명하면 지금의 제한 조치는 단시간에 풀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발 입국을 전면 금지하거나 일정 기간 막는 지역은 36곳이다. 입국은 허용하지만, 격리 등 검역을 강화한 곳은 중국을 포함해 45곳이다.

입국절차를 강화한 곳에 뉴질랜드가 추가됐다. 뉴질랜드는 입국 전 14일 내 한국, 이탈리아를 방문한 외국인을 14일간 자가격리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총 26개(타이완성 제외)의 성·시 가운데 절반을 넘은 14개가 강화된 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미국은 아직 입국제한을 하지 않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고위험 지역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 출국은 물론 미국 입국 후에도 의료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전날 밤 아랍에미리트(UAE) 외교장관과 통화한 데 이어 이날 캐나다와 몰디브 외교장관에게도 과도한 조치 자제를 당부했다. 외교부는 정부의 방역 노력 등을 설명하며 입국금지 등 과도한 조치를 자제하도록 외국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