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정부 기관·지자체·기업 등을 대상으로 '5G 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 과제를 공모, 2개 과제를 선정해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5G 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은 공공 시설물 또는 산업 시설물 등을 대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을 적용해 5G 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민간 주도 지능 정보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표다.

디지털트윈은 인공지능(AI), 5G, 사물인터넷(IoT), 3D 모델링 등 신기술을 활용해 가상 공간에 실물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100억원 등 2022년까지 총 300억원을 지원해 주요 시설물에 5G 기반의 디지털 트윈을 적용하고 시설물의 안전 관리 체계 등을 실증할 예정이다.

디지털트윈 활용 수요를 가진 정부기관·지자체·기업이나 관련 기술·서비스 구현·실증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과제를 공모, 2개 과제를 지원한다.

사업 공고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5G 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추진…100억원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