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지방 잇는 가교 역할…제주號, 균형발전 성공모델로"
송재호 균형발전위원장 사퇴…제주서 총선 출마 의사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이 21일 사퇴하겠다는 뜻과 함께 4·15 총선에서 제주 지역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늘 2년 5개월여 간의 위원장직을 마치고자 한다"며 "위원장으로 일하며 얻은 경험은 저의 자산을 넘어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이기에 국가와 지역발전을 위해 밀알처럼 헌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그동안 저는 국가균형발전위원장으로서 전국을 돌면서 정부와 지역이 요구하는 접점을 찾아 극대화하는 노력이 절실함을 느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목표인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가치를 지속적이고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제21대 총선에 출마해 달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을 받고 숙고한 끝에 이를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어 "첫걸음으로 김대중 정부의 제주국제자유도시, 노무현 정부의 제주특별자치도로 대한민국을 선도해 온 제주호(號)를 국가균형 발전의 성공모델로 만들기 위해 정부와 지방을 잇는 가교의 길로 나서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위대한 제주 자존의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한다"며 "제주도민과 함께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완성이라는 큰 열매를 맺도록 성심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