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 창당대회서 밝혀
"한국당과 통합, 잘되고있지 않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사면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경북 구미 BS호텔에서 열린 경북도당 창당대회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통령이 겪고 있는 고초에 대해 인간적으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 정치권이라고 할 것도 없이 정치권 전체가 (사면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정치인으로서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하며, 탄핵은 보수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역사에 맡겨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유 위원장은 “자유한국당과 통합 논의가 그렇게 잘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새보수당의 제안에 한국당이 답을 하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였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