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오씨의 판문점 JSA 귀순 당시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7년 오씨의 판문점 JSA 귀순 당시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7년 총상을 입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던 북한군 병사 오청성(26) 씨가 최근 음주운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9일 오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오씨는 지난달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는 2017년 11월13일 JSA에서 남쪽으로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총상을 입었지만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수술을 받고 회복됐다.

귀순 당시 그는 개성에서 친구와 북한 소주 10여병을 나눠마시는 등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