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 7명과 함께 아차산 등반
시민들과 인사 나누며 덕담
문 대통령, 아차산에서 새해 맞이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아차산에서 새해 맞이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도에 있는 아차산에서 2020년 새해를 맞았다.

청와대는 1일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새해 첫 일정으로 '2019년을 빛낸 의인' 7명과 함께 아차산으로 신년맞이 해돋이 산행을 했다고 밝혔다. '2019년을 빛낸 의인'은 지난해 설 연휴 중 근무하다 순직한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아들인 윤형찬 씨,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을 제압해 경찰에 인계한 임지현(가수 에이톤) 씨 등이다.
문 대통령, 아차산에서 새해맞이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아차산에서 새해맞이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의인들은 오전 6시 50분께부터 2시간 10분가량을 산행했다. 정상을 거쳐 제4보루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금세 모여든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경자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라며 "작년 한 해 열심히 사셨다. 정말 수고 많으셨고 감사드린다. 작년에 열심히 한 만큼, 우리는 새해에 행복할 자격 있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국민 모두가 작년보다는 좀 더 행복한 한 해 될 거 같습니까"라고 시민들에게 물은 뒤 "정부가 앞장서 노력하고, 국민이 함께해 준다면, 작년보다 희망찬, 조금 더 나아진 한 해 되고 내년에는 더 나아진 한해를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과 함께 이렇게 새해 맞이하게 됐으니, 여러분 운수 대통한 거 아닌가”라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등장에 아차산을 찾은 등산객들은 "대박이다", "로또 사야겠다"며 즐거워했다. 다만 일부 시민은 "이석기를 석방하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오전 9시께 등반을 마친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로 이동, 11시 20분까지 함께한 의인·참모들과 떡국으로 식사를 함께한 뒤 등반 일정을 마무리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