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사회…"패스트트랙 저지 실패 송구…총선 압승으로 바로잡아야"
황교안 "똘똘 뭉쳐 文정권 심판하고 총선 압승 거둬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당이 살아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 반드시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우리 한국당은 오랫동안 이겨왔던 정당이다.

졌을 때도 있지만 이긴 경험이 더 많다.

그때의 기억을 되살려서 이번 총선은 막아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한국당의 정책대안인 '민부론'과 '민평론'을 언급, "금년 총선에서 그동안 뿌린 씨앗을 열매로 거둬야 한다"며 "똘똘 뭉쳐 하나 된 힘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 압승을 거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에 기댈 것이 없다"며 "과거의 아픔, 어려움을 딛고 일어나서 꿈꾸던 자유대한민국이 살아날 수 있도록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나라를 되살리는 일에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선 "당 대표로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막지 못한 데 대해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며 "총선 압승으로 원상회복하고 제대로 바로 잡는 노력을 하고, 반드시 그렇게 돼야 한다는 다짐을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에 대한 질책과 비판, 잘 알고 있다.

절치부심해서 다시 태어나겠다"며 "변화와 혁신, 확실히 해서 국민 여러분께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소속 의원, 주요 당직자들과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에 '국민 중심 민생정당, 국익 중심 안보정당. 위기의 대한민국, 살려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황교안 "똘똘 뭉쳐 文정권 심판하고 총선 압승 거둬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