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망증은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국민들은 요즘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하고 있다.

이쯤 되면 주치의뿐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님께서도 대통령 기억을 잘 챙기셔야 한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 관련 질의를 하며)
▲ "복지부 장관에게 '대통령의 건망증도 챙겨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 것은 조롱이자 노골적인 폄훼다.

어떻게 신성한 국감장에서 일국의 대통령을 인신공격 할 수 있나.

상식을 가진 국회의원인지 납득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의 '문 대통령 건망증' 주장을 겨냥하며)
▲ "지금 홍길동식 답변을 하는 것이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범법을 범법이라 얘기하지 못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답변을 지적하면서)
▲ "일반 국민들이 사모펀드가 뭔지 알기나 했나.

명칭도 아주 야리꾸리하다.

이게 무슨 뜻인가 했다.

일각에서는 사모가 했으니 사모펀드가 아닌가 말까지 나올 정도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을 거론하며)
▲ "오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가장 핫한 조국 딸이 출연했다, 전국민이 관심을 보이는 블록버스터 주연급 인물이 등장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게 tbs 방송 내용의 적법성을 지적하며)
▲ "시간이 다 됐으므로 짜장면을 먹고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노웅래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압수수색 과정에서 검사들이 짜장면을 배달 시켜 먹었다는 말이 가짜뉴스라고 지적한 직후 오전 감사 중지를 선포하며)
▲ "보수, 진보를 떠나서 경제 활력을 찾는 데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이렇게 두 갈래로 나뉘어 집회가 있는 게 조금 안타깝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유성엽 의원이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각각 열린 대규모 집회에 대한 생각을 묻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대학생이 가장 들어가고 싶은 공기업 5위로, 청년들은 LH에서 일하는 것이 소원이다.

그런데 누구의 동생, 처제, 아는 사람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온갖 특혜를 받고 쉽게 입사해 정규직이 됐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변창흠 LH 사장에게 친인척 채용 비리를 지적하며)
▲ "친목회도 다 감사가 있는데 대학에 감사가 없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일부 사립대에 내부감사 조직이 없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지적에)
▲ "어디서 배운 버릇이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을 상대로 질의하는 도중에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끼어들었다고 지적하며)
▲ "조민 씨는 자신이 열심히 해서 제1저자 자격이 있다고 했는데 사실이 아닌 것을 어떡하나.

본인이 무식해서 그런 분야를 잘 알지 못해서 그런 것이라 안타깝다고 생각한다" (서정욱 전 대한병리학회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된 자유한국당 유재중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 "눈치청장이 되고 싶나"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여성의 현역병 입대 시 군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포함한 군가산점제도의 필요성을 역설한 뒤 기찬수 병무청장의 의견을 물었지만 신중한 반응을 보이자)
▲ "정부가 작곡하면 여당이 편곡, 언론사 방송사가 연주한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정부와 여당이 자신에 불리한 정보만 가짜뉴스로 규정한다는 점을 비판하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