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판문점 회동에 대해 평화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로마 성 베드로 광장에서 "이 같은 중요한 행동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한 평화로 가는 길에서 한 단계 진전을 이루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몇 시간 동안 우리는 한국에서 만남 문화의 좋은 사례를 보았다"면서 "기도하는 마음으로 주인공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의 안내로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 북미 정상은 판문점 남측으로 넘어와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

역사상 처음으로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서 모인 것이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약 1시간 가량 양자회담을 나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