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당 '新공화당'으로 변경 방침
친박계 추가 탈당 놓고 '설왕설래'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지난 15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지난 15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주 한국당을 탈당하고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친박(친박근혜) 신당인 ‘신(新)공화당’을 창당한다. 홍 의원의 탈당을 계기로 친박계 중심의 보수진영 정계 개편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애국당 태극기 집회에서 한국당 탈당과 애국당 입당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의원은 이번주 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국당은 홍 의원이 합류할 경우 당원들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당명을 ‘신공화당’으로 바꿀 방침이다. 신당의 대표는 홍 의원과 조 대표를 공동대표로 추대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탈당을 필두로 한국당 내 친박계 의원들이 연쇄 탈당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친박 신당 합류 의원은 많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국당 내 강성·친박 성향으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 등은 탈당에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태극기 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는 주장에는 동의하지만 방법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