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슈퍼위크' 맞아 미흡한 자료 제출 맹비난…"정말 막가는 인사" 비판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슈퍼위크'가 시작된 25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장관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한국당 "해도해도 너무한 적반하장 인사청문회"…송곳검증 착수

특히 일부 장관 후보자의 미흡한 자료 제출과 민주당의 증인 채택 거부를 문제 삼아 '적반하장 인사청문회', '역대급 무력화 시도'라고 힐난하며 송곳검증 의지를 거듭 다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하루만 버티면 되는 통과의례라는 인식이 이 정부 들어 팽배해 있다"면서 "인사청문회 자체를 무력화하는 적반하장 청문회로 흐른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후보자들은 자료 요청을 거부하며 오히려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고, 여당은 핵심 증인 채택을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해도 해도 정말 너무한 역대급 (인사청문회) 무력화 시도"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저희는 자료 요구도 최대한 하면서 끝까지 끈질기게 따져보겠다"면서 "후보자들도 하루 때우기로 버틴다는 생각을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정권 초기에는 그래도 인사원칙 7가지라도 발표했지만 이제 그런 염치도 없어졌다"면서 "이번 청문회를 총선 인사를 위한 교통정리용이나 대선 기여자에 대해 한자리 주는 마지막 인사로 보는 것 같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후보자의 자질논란까지도 정치 공세로 무시하는데 정말 막가는 인사"라면서 "여당은 증인 채택도 거부하는 등 청문회 과정은 물론 국회도 무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미제출 자료 목록을 제시하며 "이런 사람들에 대해 철저하게 따지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은경 전 장관의 구속 영장 심사와 관련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로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는 이전 정부와는 비교할 수도 없이 광범위하고 심도가 깊게 진행됐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는 그 시작일 뿐이므로 정부는 관련 수사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김 전 장관의 구속 여부를 지켜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