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답변…"북미협상 재개 전망 분명히 있어"
강경화 "동창리 동향 주시하고 많이 우려…핵실험장은 폭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재개할 가능성과 관련, "모든 가능성을 놓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북한의 핵실험 재개 가능성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질의에 "(미사일 발사장이 있는) 동창리 관련해서 많은 (재건) 동향을 주시하고 있고 우리 정부로서도 많이 우려가 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측이 현명한 판단을 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선 "(풍계리) 실험장이 외국 언론인들이 보는 가운데서 폭파가 이뤄졌습니다만, 그게 완전한 폐기인지 국제전문가들의 검증이 필요한 상황이긴 하지만 핵실험장 폭파가 있었던 것도 하나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는 정부가 북한이 향후 도발을 하기로 한다면 실험장 재건이 필요한 핵실험보다는 미사일 시험 발사에 나설 가능성에 더 무게를 두는 것으로 풀이된다.

강 장관은 북미 협상 재개와 관련해선 "미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명확히 의지를 밝혔고 북한의 입장도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회견을 분석해보면 그런 의지가 분명히 있는 것 같다"면서도 "하노이 이후 북측 입장에 대해서는 최선희 부상 공개발언이 있었으나 추가적인 파악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미협상) 재개 전망을 높게 보느냐, 낮게 보느냐 하기보다는 전망이 분명히 있다고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