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노환으로 사망한 것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은 즉각 애도의 메시지를 내놨다.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 논평을 내고 “한국 현대 정치사에 남긴 고인의 손때와 족적은 쉬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며 “시와 서,화를 즐겼던 고인은 걸걸한 웃음으로 각박하고 살벌한 정치의 이면에 여백과 멋이라는 거름을 주었다. 고인의 존재감 만큼이나 그의 빈자리는 더 커 보일 것이며 우리는 오래토록 아쉬워할 것”이라고 말하며 애도를 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범계 대변인 서면논평을 통해 “우리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를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했다 할만하고, 고인의 별세로 이제 공식적으로 삼김시대가 종언을 고한 셈”이라고 애도했다.

양지와 음지가 교차했던 김 전 총리에 대한 역사적 발자취도 나름의 평가를 내놨다. 박 대변인은 “5·16군사 쿠데타, 한일 국교정상화, 9선의 국회의원, 두 차례의 국무총리, 신군부에 의한 권력형 부정축재자 낙인, 자민련 창당, 삼김시대 등 고인의 삶은 말 그대로 명암이 교차했다”며 “고인의 정치 역경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살아가는 후대에게 미루어 두더라도, 고인은 한국 현대사 그 자체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애도의 뜻을 담은 논평을 냈다. 유의동 대변인은 “고인의 영면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한 축이었던 3김시대는 막을 내리게 되었다”며 “하지만 이는 역사의 단절이라기보다는 또 다른 미래로 연결된 하나의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이 생전에 바래왔던 대한민국 정치발전, 내각제를 바탕으로 한 민주주의의 발전은 후배 정치인들에게 과제”라고 했다.

정의당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질곡마다 흔적을 남겼던 고인의 기억은 사료와도 같은 가치가 있었다”는 추혜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냈다. 추 대변인은 “오래된 역사의 물줄기는 저만치 흘러가고 비로소 새로운 시대가 완전히 자리잡은 것”이라며 ”확실한 점은 이제 대한민국이 다시는 그가 주역으로 활동했던 그 시절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이렇게 역사는 한 걸음씩 전진한다는 것을 확인하며 JP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아직 논평을 내지 않고 있지만 곧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총리가 충청권에 기반을 둔 정당 자유민주연합을 1995년에 창당하는 등 ‘충청권 맹주’로서 자리매김했기 때문에 한국당 소속 충청 기반 의원들의 애도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