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국민개헌 대토론회 개최
자유한국당이 당 차원의 개헌안을 내놓기 위해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은 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국민개헌 대토론회’를 열고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의견 수렴에 나선다.

국민개헌 대토론회 이후에는 지방을 순회하며 국민 여론을 취합하는 토론회를 4~5회 열 계획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의원의 다수는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고 있지만 최종적으로 당론으로 확정하지 않았다”며 “당론이 마련되는 대로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와 개헌투표를 병행한다는 정부·여당 방침을 ‘관제 개헌’으로 규정하고 반대해왔다. 한국당은 최근 의원총회에서 “지방선거와 개헌투표 동시 실시 대신 연말까지 국민개헌을 실현하기 위한 약속을 구체화해 10월 중 개헌투표 일자를 교섭단체가 합의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