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공정한 경쟁과 재벌개혁이 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여 궁극적으로 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성장잠재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구(IMF) 총재를 접견하고 “새정부는 성장의 과실이 경제 전반으로 골고루 확산되는 소득주도형 성장이 실현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내수-수출간 균형을 강조한 IMF의 그 동안의 정책 권고에도 부합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향후 IMF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면서 “IMF가 포용적 성장 실현을 위한 정책제안과 연구 활동을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경제성장의 혜택이 광범위하게 공유될 때 성장은 더 강화되고 지속성이 있다”며 “한국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경제정책 방향이 IMF가 강조하고 있는 포용적 성장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화답했다.그러면서 “한국의 공정경제 정책이 진입장벽을 낮추어서 유망기업의 신규진입을 촉진하고, 재벌의 과도한 시장지배를 막아서 생산성을 제고하고 포용적 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과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증진과 성별격차 해소가 매우 중요한 경제 정책 방향이라는 것에 공감하면서 장관 30% 여성 임명과 육아휴직 급여 인상 등 최근 한국정부의 정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