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4' 형태로 만찬도 겸해…메르스 후속대책·특사도 의제

정부와 새누리당은 22일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확대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한다.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 황교안 국무총리,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여권 수뇌부'가 모이는 이번 회의는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파동 등 여권 내홍으로 중단됐다가 지난 5월 15일 이후 68일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이번 회동은 여권의 전열 재정비를 계기로 한 '상견례' 성격도 있는 만큼 당·정·청에서 각각 4명씩 참석하는 '4+4+4' 형태로 열린다.

당에서 김 대표와 원 원내대표·김정훈 정책위의장·황진하 사무총장이, 정부에서 황 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황우여 사회부총리·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 이 비서실장·현정택 정책조정수석·현기환 정무수석·안종범 경제수석이 각각 참석한다.

회동에서는 7월 임시국회의 최우선 현안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 피해 대책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 민생·경제 법안 처리 문제가 기본 의제로 다뤄진다.

또한 박근혜 정부의 3년차 하반기의 핵심 국정과제로 꼽히는 노동개혁을 비롯한 4대 부문(공공·노동·금융·교육) 개혁 추진 방향도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메르스 종식 선언 후 방역체계 개편 등 후속조치,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과 범위 등도 다뤄질 전망이다.

이날 회동은 '소통 복구'의 의미에서 만찬을 겸해 이뤄지며, 회동 결과는 당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