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6·4 지방선거가 30대 이하(20~30대 및 19세) 청년층-'앵그리 맘'과 50대 이상의 장-노년층 간 대결로 흐를 수 있다는 힘을 얻고 있다. 두 진영이 거의 비슷하게 사전 투표장을 찾은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20~30대 청년층과 40대 '앵그리 맘'은 진보성향이 강한 반면, 50세 장·노년층은 보수진영을 지지한다는 통념에서 볼 때 지난 대선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도 세대간 대결로 번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앙선관위원회가 1일 공개한 사전투표 분석 자료에 따르면 연령대별로 20대 이하가 15.97%로 가장 높았고, 60대 12.22%, 50대 11.53%, 70대 이상 10.0%, 40대 9.99%, 30대 9.41%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대 이하의 투표율이 15.97%로 가장 높았지만 이어 60대 이상도 12.22%로 두번째로 많았다. 청년층으로 분류되는 30대는 9.41%로 가장 낮았다.

이를 다시 통상적인 청년 및 장년층 구분선으로 나누면 30대 이하는 12.6%, 50대 이상은 11.3%로 대등하다.

중간 연령대인 40대 9.99%로 조사됐다. 중년층 중 세월호 참사로 정부에 실망한 소위 '앵그리 맘'이 대거 포진한 연령대. '앵그리 맘'은 이번 선거 결과를 좌우할 최대 변수로도 꼽힌다.

전체 여성유권자. 투표장에 나온 여성 유권자(191만 7372명) 중 연령별 투표율은 40대가 19.7%, 50대가 19.6%로 다른 연령대 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세대 간 및 '앵그리 맘' 층의 투표율과 투표성향으로 나타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 및 지방자치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터져나오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여·야 모두 사전투표 향배가 4일 당일 표심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야당은 젊은 층 투표 열기에 고무된 분위기다. 정부와 여당에 대한 '세월호 심판론'을 내세워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반면 여당은 정부와 어느 정도 선긋기에 나서며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동참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전국 단위로는 처음 실시된 사전투표율이 11.49%로 돌풍을 일으키자 최종 투표율도 동반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20대 이하 중에는 군인·경찰 32만명이 사전투표를 위해 선거공보를 신청, 과거 군부재자 투표처럼 군 복무자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는 것이 선관위의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