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철수 논의 욕설 비판 파문
새누리 "용어 부적절" 사과
김태호 "단일화, 국민을 홍어X…"

김태호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공동의장(사진)이 9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의 단일화 논의를 비판하며 ‘홍어X’라는 욕설을 써 논란이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회의에서 “대선이 불과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단일화를 하는 것은 국민을 현혹시키는 일”이라며 “이렇게 해도 국민이 속아 넘어갈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국민을 ‘홍어X’로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김 의원은 “국민을 지나치게 무시한 데 대해 분노의 표현이 지나쳤다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해명했다. 회의를 주재한 서병수 당무본부장도 “표현에 잘못이 좀 있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진화에 나섰다. 박선규 선대위 대변인은 “회의 중 부적절한 용어가 사용됐다”며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듣기 민망한 막말을 동원한 새누리당의 정신분열적 태도는 대선 패배를 직감한 본능적 몸부림”이라며 “새누리당은 국민모욕, 성추행적 행위에 대해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