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3개 교섭단체 대표와 상견례 겸 회동

김형오 국회의장은 1일 "다시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불행한 대통령이 나오지 않도록 제도적 장비를 정비하는데 모두가 깊이 생각해야 하고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관장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지가 진정한 화해와 통합의 실천이라는 점에서 국회가 이를 어떻게 구현해낼 것인가 깊이 생각하고 실천해야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고 허용범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이 같은 언급은 노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의 퇴임 후 되풀이되는 불행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향후 권력구조 개편 등에 대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그는 또 북한 핵실험 이후 한반도 긴장 고조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면서 "이번 국회는 국가적 현안이 있는 만큼 그 현안들을 원활하고 원만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장은 이를 위해 오는 3일 한나라당과 민주당, `선진과 창조의 모임' 등 3개 교섭단체 대표와 상견례 겸 회동을 갖고 6월 임시국회 개회 소집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이번 6월 국회, 또 새로 시작하는 제18대 국회 1년의 임기야말로 당론의 정치를 벗어나서 국회의원 개개인이 독립된 헌법기관으로서 자율성과 책임성을 갖고 일할 수 있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