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청수 경찰청장이 10일 조계종 총무원장인 지관 스님을 만나기 위해 대구 동화사를 방문해 마주쳤으나 사과의 뜻을 전하지는 못했다.

어 청장은 대구ㆍ경북 지역 불교지도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동화사에 와 있던 지관 총무원장을 만나기 위해 이날 오후 4시50분쯤 동화사에 도착,간담회장으로 향하던 지관 원장과 대웅전 앞마당에서 마주쳤다.

어 청장은 "큰 스님,저 왔습니다"라며 다가가 지관 원장의 손을 잡았으나 지관 원장은 아무 말도 건네지 않은 채 오후 5시부터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조계종 관계자들이 전했다.

어 청장은 이후 경내에 머물다 회의가 끝난 오후 7시께 지관 원장이 다른 스님들과 공양(식사) 중인 선열당 안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스님들이 가로 막는 바람에 10여분간 실랑이를 벌이다 결국 만나지 못하고 돌아갔다.

조계종 측은 "어 청장이 찾아오겠다고 연락이 왔지만 사퇴를 요구하는 마당에 방문한다고 문제가 풀리는 게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며 "그의 방문을 받아들일지는 앞으로 좀 더 논의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지관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불교의 최고 덕목은 자비지만 자비가 아닌 다른 방법이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법(法)을 해치는 행위에 대해서는 '위법망구(爲法忘軀ㆍ법을 위해 몸을 돌보지 않음)'의 정신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불교계가 추석 이후 열기로 한 대구ㆍ경북 지역 범불교도대회의 준비 모임 성격으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종교편향 종식 대구ㆍ경북 범불교도 대책소위원회'를 구성키로 결의했으나 대구ㆍ경북 대회의 구체적 일정을 잡지는 못했다. 이들은 정부가 추석 이전까지 불교계의 4대 요구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대구ㆍ경북 소위와 범불교대책위원회가 논의해 대구ㆍ경북 범불교도대회의 일정과 장소를 정하는 등 실무작업에 즉각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날 이명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유감을 표명한 데다 이어 '국민과의 대화'에서 자신의 '불찰'이라고 거듭 밝힘으로써 불교계의 격앙된 감정은 다소 누그러지는 분위기다. 한 스님은 "정부가 나머지 요구 사항을 수용하도록 계속 촉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이긴 하지만 대통령 유감 표명,공무원 복무규정 개정 등으로 불교계의 요구가 상당 부분 수용된 만큼 이쯤에서 정리해야 하지 않느냐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고 전했다.

특히 원로 스님들 가운데 "그만하면 됐지 않느냐"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는 운산 태고종 총무원장,정산 천태종 총무원장,회정 진각종 통리원장 등 주요 종단 지도자와 범불교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인 원학 스님 등 130여명의 불교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대구=신경원 기자/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