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 5명 제안..국경위 수용 유보

대통합민주신당이 다음달 3∼5일 치러지는 컷오프(예비경선)의 통과 인원 결정을 놓고 막판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민주신당은 24일 오후 최고위원회를 열어 컷오프 통과인원을 5명으로 정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당헌.당규상 이 건의 결정권을 가진 국민경선관리위원회에 제안했지만 국경위가 수용을 유보하는 바람에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국경위는 이날 밤 회의를 열어 컷오프 통과 인원을 놓고 2시간 동안 격론을 벌였으나 위원들의 의견이 5명과 6명으로 팽팽하게 갈리면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국경위는 이에 따라 25일 오전 다시 회의를 열어 결론을 내기로 했지만 이견이 쉽사리 좁혀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선후보들 사이에서는 컷오프 통과인원에 대해 `5∼6명'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일부 후보들은 4명 또는 7명을 주장하고 있고 컷오프 무용론까지 제기되고 있어 이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민주신당 대선후보는 유재건 의원의 후보등록 철회와 최병례 후보의 자격심사 탈락으로 손학규 정동영 이해찬 한명숙 유시민 천정배 신기남 김두관 추미애 등 9명으로 확정됐기 때문에 컷오프 통과인원이 5명으로 결정될 경우 절반에 가까운 4명이, 6명으로 정해지면 3명이 탈락하게 된다.

이목희 국경위 집행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결론을 도출하려 했으나 워낙 의견이 팽팽해 결정짓지 못했으며 5명 아니면 6명으로 매듭지어질 것"이라면서 "최고위원회의 의견을 감안해야 겠지만 최고위원회의나 후보 대리인들의 룰미팅에서 나온 제안은 말 그대로 참고사항일 뿐, 최종 결정은 국경위의 판단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대변인이 이날 오후 국경위 회의에 앞서 최고위원회가 컷오프 통과인원을 5명으로 확정됐다고 발표하면서 일부 대선후보들이 이를 확정안으로 오인, 입장을 발표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국경위가 경선룰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돼 있는 당헌.당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데 따른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경위 회의에서는 컷오프 통과 인원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면서 전국순회 경선 순서에 대한 논의는 아예 이뤄지지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순회 경선 순서와 관련해서는 16개 광역 시.도를 8개 권역으로 나눈 뒤 제주.울산을 시작으로 인구가 적은 권역에서 많은 권역 순으로 진행하되, 일부 지역의 경우 전략적으로 순서를 배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국경위는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컷오프 후보 기호 추첨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