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8일 이른바 `세풍사건'의 불씨가 되살아나자 소속의원 30여명이 줄줄이 탈당했던 과거의 악몽을 되살리며 곤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그러나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고 판단한 듯 각종 게이트 의혹 공세를 펼치면서 "양대선거를 앞두고 세풍사건을 재론하는 것은 게이트 의혹제기에 대한물타기이며 야당흔들기"라고 반격에 나섰다. 특히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사건의 파장이 한나라당으로 밀어닥치는 것을 사전차단하려는 듯 "세풍사건과 당지도부와는 전혀 무관한 사건"이라며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이 총재는 총재단회의에서 "당총재나 지도부가 불법적으로 연관된 부분은 없다"고 단언, 세풍사건에 대한 향후 검찰수사의 초점이 자신과 한나라당에 모아질 경우에 대비해 차단막을 쳤다. 그는 나아가 "과거 이 사건의 진행과정에서 30여명의 의원들을 빼내갔던 점을 상기해야 한다"고 강조, 이석희 전 국세청 차장의 체포가 여권의 `야당흔들기와 정계개편'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의원총회에서 "이 사건은 지난 98년 현정부 출범후 제1야당을 무력화하기 위한 야당 파괴공작의 일환이었다"며 "각종 게이트에 대통령 아들과 처조카, 검찰이 줄줄이 관련돼 있는데도 모른다고 잡아떼면서 걸핏하면 야당총재가 세풍을 알지 않았느냐고 뒤집어 씌운다"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세풍사건 수사 지휘라인을 거론, "당시 검찰총장은 김태정, 대검차장은 이원성, 대검 중수부장은 신광옥, 국정원장은 이종찬 천용택씨, 청와대 비서실장은 김중권씨였고 당시 청와대 수석라인은 대부분 비리부패와 연루됐다"면서 "사건을정치에 악용하거나 야당흔들기에 이용할 때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총재가 한나라당 총재로 복귀한 바로 다음날부터 불어닥친 `세풍'의 실체는 한나라당 `파괴공작' '이회창죽이기 음모'의 일환임이 밝혀졌다"며 "이 사건은 한마디로 부도덕한 손에 의해 기획된 '검은음모사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