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0일 "한나라당 안경률.유성근 의원이`이용호 게이트'와 관련한 여권 핵심 3인방으로 실명을 거론하면서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안.유의원 등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민주당 김홍일의원도 안의원 등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고소했다.

민주당은 고발장에서 "어제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안 의원 등은 증거없이 국회의원 면책 특권의 한계를 이탈, 공당의 고위 당직자와 원로 정계 선배의 실명을 거론,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김홍일 의원이 세간에 알려진 이용호라는 인물과 일면식도 없고 아무런 관련이 없는데도 안 의원 등이 엄청난 커넥션이 있는 것으로 주장한 이상 물증을제시하지 못할 경우 모든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면책 특권이 남용되고 있는 현실에 비애를 느끼며 선진국처럼 면책특권의 남용은 처벌돼야 한다"며 "한나라당이 실명을 거론한 이상 법적 대응은 물론사실 관계를 확인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 모든 사건의 배후를 `K'라는 이름으로 지칭해 왔으나 거짓을 터뜨리는 자는 시정잡배요, 사기꾼이지 결코 영웅이 돼서는 안된다"며 "나는 대통령인 아버님의 끊임없는 가르침으로 그렇게 부도덕하게, 과거의 정권 실세처럼 살아오지 않았고 또 그렇게 살줄도 모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