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IT(정보기술), NT(나노기술), CT(문화기술) 산업 등 국가전략분야에서 우수한 전문인력을 양성하는데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낮 한완상(韓完相) 교육부총리를 비롯한 교육인적자원분야 장관들과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과학기술 분야는 양보다는 질이 승패를 좌우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통령은 특히 "NT, CT 등의 분야는 여러 학문과 기술분야가 결합해야만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산.학.연 연계와 함께 부처간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것 또한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우수한 영재를 조기에 발굴해 적합한 교육을 제공하고 이들이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교육체제도 다양화해야 한다"면서 "인구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여성들의 능력을 최대한 개발하고 활용하는데에도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IT, NT, CT 분야의 인력양성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한 부총리를 비롯, 행자부, 과기부, 문화부, 산자부, 정통부, 노동부, 여성부, 기획예산처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국정홍보처장,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등이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