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6년 15대 총선 당시 안기부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진 여야 의원들은 9일 "국고인줄 몰랐다"며 해명에 급급했다.

그러나 대부분 의원들은 언론에 보도된 액수가 지나치게 과장됐다며 예민하게 반응했다.


◆ 국고인줄 몰랐다 =한나라당 최병렬(서울 강남갑) 부총재는 "당에서 선거비용이나 조직관리비, 지구당 활동비조로 받은 돈이 그쯤 되는 것 같다"며 "그러나 국고라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고, 불가능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2억3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도된 민주당 강현욱(전북 군산) 의원은 9일 "선거에 앞서 중앙당에서 통상적으로 지급되는 자금으로 알고 받았다"면서 "불법이 드러나면 세비로라도 국고에 돌려넣겠다"고 말했다.


◆ 실제보다 과장됐다 =한나라당 박희태(경남 남해.하동) 부총재는 "선거무렵 당에서 4∼5차례 지원을 받았지만 4억여원이나 되지는 않는다"고 흥분했고, 현경대(제주) 의원은 "2억5천만원을 받았다고 보도됐으나 지원받은 돈은 1억원도 되지 않는다. 김대중 대통령이 받은 20억원이야말로 뇌물로 조성된 돈이거나 안기부 자금일 것"이라고 역공했다.

손학규(경기 광명) 의원은 "전혀 기억이 없으나 당시 중앙당 지원금을 모두 합쳐야 1억원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명섭(서울 영등포갑) 의원은 "강삼재 당시 사무총장에게 지원을 요청했지만 ''떨어질 지역인데 돈을 왜 주느냐''면서 안줬다"고 주장했다.

이종찬 전 의원은 "당시 종로지역에 출마한 신한국당 이명박 후보에 대해서는 안기부가 한푼도 선거자금을 지원하지 않았고 출마하지도 않은 정인봉씨에게 3천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돼 있다"며 자료의 신빙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김형배.윤기동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