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과 국민회의간 색깔공방이 주한미국대사관의 입장표명과
국가안전기획부의 "기획입북설" 조사로 이어지며 더욱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국민회의는 21일 "김대중총재가 6.25당시 미해군함정에서 총살되기 직전,
동향친구의 도움으로 살아났다는 신한국당 이사철대변인의 "용공음해"는
주한미대사관의 공식부인발표로 사실무근임이 드러났다"며 이회창대표에게
이대변인의 해임과 음해중단을 촉구했다.

신한국당은 이에대해 "미대사관측과 통화한 결과, 미국이 미함정총살설을
부인하는 보도자료를 낸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서이며, 여야공방에 미국의 개입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주한미대사관은 지난 20일 이대변인의 주장과 관련, "한국전쟁중 그 어느
시점에도 전쟁포로 처형 목적으로 미군함이 사용된 적이 없었음을 밝힌다"고
주한미공보원을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신한국당과 국민회의는 또 안기부의 "기획입북설" 조사와 관련, 정치적
의도개입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회의 김민석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20일 밤에 안기부 직원 2명이
정동영 대변인 앞으로 안기부 대공수사실장 명의의 수사협조요청서를 전해
왔다"며 "그러나 수사절차와 형식 신한국당 정형근 정세분석위원장과의
형평성 전달직후 언론플레이 등 문제가 많아 일단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수석 부대변인은 "안기부 언론특보가 문서전달후 언론에 "문서를 전달
받은 국민회의가 심야회의를 여는 등 긴장하고 있다"는 식으로 흘린 것은
수사 외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신한국당 이대변인은 "국민회의와 정대변인은 사건의 진상과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안기부의 협조요구에 적극 임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회의측의 "수사비협조"를 비난했다.

신한국당은 특히 국민회의측이 강삼재 사무총장등 3인을 야당용공음해의
당사자로 규정, 김총재에 대한 명예훼손혐의로 고발키로 한데 대해 맞고발
등 법적 대응조치를 강구키로 했다.

<허귀식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