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o!ah!(우아!), ‘소문의 아이들’ 청취자 입덕 부른 `배드걸` 변신



그룹 woo!ah!(우아!)가 `소문의 아이들`에서 입덕을 부르는 `5인의 배드걸`로 변신했다.

woo!ah!(우아!)는 지난 20일 방송된 네이버 나우 `소문의 아이들`에 완전체로 출연했다. `네 맘을 훔치러 온 우아한 배드걸`이란 제목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woo!ah!(우아!)는 5인 5색 매력을 자랑하며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woo!ah!(우아!) 멤버들은 각각 분위기, 청순, 러블리, 악동, 청량 배드걸로 자신들을 소개했다. `소문의 아이들`에 두 번째로 출연한 나나는 "첫 번째 출연했을 때는 2집 활동을 하고 있었는데 벌써 3집 활동 끝자락에 있다"라고 밝히며 "오늘은 멤버들과 함께 출연해서 덜 떨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소라는 최근에 행복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바로 지금"이라며 "예쁜 미연 선배님이 진행하는 `소문의 아이들`에 나올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라고 말해 아이돌 선후배 간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TMI 공개도 이어졌다. 루시는 "한식을 좋아하는데 최근에 김치찜을 먹고 황홀한 기분을 느꼈다"라고 전했고, 민서는 "숙소에 귀신이 사는 것 같다. 나도 보고, 나나·소라 언니도 귀신을 느꼈다고 했다"라며 으스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우연은 이날 의상 콘셉트를 직접 소개하는 코너에서 수줍은 자기 자랑으로 청취자들의 미소를 불렀다. 우연은 "오늘 제 콘셉트가 `청순한 배드걸`인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이트 톤의 콘셉트로 꾸며봤다"라며 "두부 같지 않나요"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woo!ah!(우아!)는 SOLE(쏠)의 `RIDE`를 커버하며, woo!ah!(우아!)만의 화음을 자랑했다. 특히 루시는 원곡 싱잉랩 대신 자신이 직접 쓴 랩을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목소리에 취향 저격 당한 청취자들은 "고막이 녹고 있다"라며 woo!ah!(우아!)의 목소리에 흠뻑 빠진 마음을 표현했다.

나나는 "`와우(팬덤명)` 여러분! 오늘 방송 재미있으셨나요? 현재 수록곡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무대들이 아직 남아있으니 끝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라며 "`소문의 아이들` 듣지 못한 분들은 다시 듣기 부탁드린다"라고 센스 있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woo!ah!(우아!)는 후속곡 `Pandora`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