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SK이노베이션과 포드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20일,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Joint Venture, JV)인 `블루오벌에스케이(BlueOvalSK)`를 설립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2020년대 중반부터 미국에서 연간 약 6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 등을 생산하기로 결정했으며, 이후 생산 확대 여부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

합작법인명인 `블루오벌에스케이`는 포드의 파란색 타원형 엠블럼인 블루오벌(Blue Oval)과 SK이노베이션의 SK를 합친 것이다.

블루오벌에스케이가 생산하게 되는 연산 60GWh는 약 100kwh의 배터리가 필요한 전기 픽업트럭 6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 합작법인은 연산 60GWh의 규모의 배터리를 생산하기 위해 모두 6조원 규모를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에 따라 합작사가 투자하는 6조 원과 현재 건설중인 조지아 1,2 공장 3조 원 등 모두 9조 원의 직간접 투자 외에도 향후 시장 확대를 감안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미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포드는 전동화 전략을 가장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자동차 기업의 하나로, 이런 포드와 협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양사의 합작법인 설립은 SK이노베이션과 포드간의 협력을 넘어, 미국 정부가 강력하게 추진하는 전기차 산업 밸류 체인 구축과 성장에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짐 팔리(Jim Farley) 포드 사장 겸 CEO는 "SK이노베이션과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차별화할 수 있는 중요한 핵심 요소를 수직계열화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히고, "포드의 미래를 다른 누구에게도 양보하지 않을 것"라고 말했다.

리사 드레이크(Lisa Drake) 포드 북미 담당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드와 SK 이노베이션은 합작법인을 통해 배터리 셀을 개발하고 양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포드 및 링컨 모델을 선택하는 고객들을 위해 최적의 성능과 가치를 구현하려 한다"면서, "2020년대 중반까지 포드 순수 전기차 모델의 주행거리와 가치를 증대하기 위한 배터리 생산 작업에서 SK 이노베이션은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경쟁력은 이미 검증된 안전성, 높은 에너지 저장량, 수명 등에서 여러 글로벌 자동차 고객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우수한 기술을 앞세워 미국의 최고 픽업트럭 평가를 받는 F-150이 전기차에서도 미국을 대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