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승호 KIC 사장 취임…“세계 일류 국부펀드로 도약”

한국투자공사(KIC) 신임 사장으로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이 공식 취임했다.

진승호 신임 사장은 18일 서울 중구 KIC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임기는 3년이다.

진 사장은 "세계 일류 국부펀드로 도약하는 KIC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취임 이후 역점 과제로는 기민하고 탄력적인 혁신투자와 고도화된 책임투자 실천,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 제시 등을 제시했다.

진 사장은 “날로 급변하는 투자 환경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우수한 투자성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기민하고 탄력적인 혁신투자를 통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린 뉴딜과 기후 금융 등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고도화된 책임 투자도 실천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실물 경제 규모에 발맞춰 금융산업이 경제발전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KIC의 리더십과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성과 경영, 윤리 경영, 행복 경영의 경영 방침에 기반해 KIC의 조직을 운영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진 사장은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맨체스터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3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대외경제협력관, 국제금융협력국장, 대외경제국장 등을 거친 금융 전문가다. KIC 사장 취임 직전에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직을 역임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