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신림동에 스타트업 육성 기관 만든다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이 어제(3일) 관악구, 서울대와 우수 창업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상호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관악구 벤처·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부문장인 허인 KB국민은행장,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참석했다.

KB금융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서울 강남에 운영 중인 스타트업 협업공간에 이어, 관악구 신림동에 두번째 지원센터인 `관악 KB 이노베이션 허브(Innovation HUB)` 설립을 추진한다.

현재 130평 규모의 공간을 확보하고 6월 개관을 목표로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 중이다.

`관악 KB 이노베이션 허브`는 지역 내 초기 벤처·창업 인프라 지원을 통한 지역사회 상생 발전과 지식·연구 자원 공유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에 초점을 맞춰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핀테크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독창성, 혁신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설립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선발 기업에게는 1년간 입주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KB금융의 전문가그룹을 활용한 경영컨설팅, 스케일업을 위한 투자지원 프로그램 등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연구개발(R&D) 공간, 정보, 네트워킹 기회도 지원한다.

또 서울대학교를 포함한 관악구 벤처·창업지원 생태계 참여 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혁신기업을 육성하고 지역 상생 발전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관악S밸리사업을 통해 조성된 풍부한 창업 인프라, 서울대의 우수한 창업 인재와 연구 역량 등을 보유한 관악구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기에 유리한 환경을 갖추고 있는 지역"이라며 "KB금융은 그간의 스타트업 육성 경험과 협력 노하우를 바탕으로, 3년 이내 입주 기업의 기업가치를 놀라운 수준으로 스케일업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금융은 지난 2017년부터 강남역 인근 스타트업 협업 공간 `KB 이노베이션 허브`를 통해 총 133개 스타트업을 `KB스타터스`로 선발, KB금융 계열사를 통한 180건의 제휴와 60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연계한 바 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