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韓 직원 5천여명에 "4월 1일부터 무급휴직"

주한미군이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 휴직을 개별적으로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달 1일부터 전체 한국인 근로자 9천여명 중 절반가량인 5천여명이 무급휴직을 할 것으로 추산된다.

주한미군과 노조 등에 따르면 주한미군 사령부는 25일 한국인 근로자 중 무급휴직 대상자에게 순차적으로 `4월 1일 무급휴직`을 개별 통보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을 `볼모`로 잡아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려고 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미는 11차 SMA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지난해 9월부터 진행하고 있지만, 총액 등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SMA 타결 전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을 막기 위해 인건비 문제라도 우선 협의하고자 했지만, 미국 측이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10월과 지난달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을 사전 통보한 바 있다.

한국인 근로자 절반가량의 업무가 중지됨에 따라 주한미군의 전투준비 태세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잠정적 무급휴직은 군사작전과 준비태세에 부정적인 영향 이상의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정부의 지원이 이뤄져야만 미국의 불순한 의도가 무산될 수 있다"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으로 인한 무급휴직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해 방위비 분담금 1조389억원 중 약 40%인 3천700억원가량이 한국인 근로자 임금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 한국 근로자 무급휴직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