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전임원, 급여 최대 50% 반납 "코로나 위기 극복하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 악화에 따라 모든 임원이 급여를 일부 반납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 상태가 정상화할 때까지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와 별도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에 더해 추가적인 유휴자산 매각을 통해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서울 종로구 송현동 토지 ▷해양레저 시설 `왕산마리나` 운영사 ㈜왕산레저개발 지분 ▷제주 서귀포 파라다이스 호텔 매각을 이사회에서 의결하고 매각 주관사 선정을 위해 자문제안 요청서(RFP)를 발송한 바 있다.

앞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이달 9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회사 역사상 가장 어려웠던 시기였던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도 공급을 약 18% 정도만 감축했던 것과 비교해보면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심각성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며 "상황이 더 장기화하면 회사의 생존을 담보 받기도 어려운 지경"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와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전사적 대응 체제를 구축했다. 또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과 함께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항공화물을 수송하는 등 영업활동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