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이 중국에 매각된다?"…"명예 손상…매우 유감"

한국전력이 중국 기업을 전력사업 입찰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한전 측이 결정된 사항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근 한전은 완도-제주간 #3HVDC 사업에 중국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권해석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중국은 WTO 정부조달협정 미가입국으로 국내 공공조달 입찰 참여가 불가능하다.

이를 두고 한전이 비용절감을 위해 안보와 관련된 국내 전력사업에 중국을 입찰 참여시키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었다.

한전은 먼저 해당 사업에 대해 "완도-제주간 #3HVDC 해저케이블 건설사업은 제주지역과 전남 남부지역의 계통보강을 위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업 입찰에 대해서는 입찰방법, 입찰참가자격 등을 현재 내부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련 사항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으며, 계약의 목적과 성격 등 제반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관련 법령에 따라 계약방법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나아가 `한전을 중국에 매각하려 한다`는 등의 보도와 댓글에 관해서는 "한전은 한국전력공사법에 따라, 정부가 51% 이상의 지분을 소유해야 하는 공기업"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러한 해외매각 관련 인터넷 보도 또는 댓글은 한전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