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2,666억원 규모 선박 5척 수주

<사진>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왼쪽)과 안중호 팬오션 대표가 20일 선박수주 계약식을 진행한 모습

현대중공업그룹이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4척과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 1척을 수주했다.

이들 5척의 수주금액은 총 2,666억원이다.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4척의 발주처는 팬오션사이며, 석박의 길이는 183m, 폭은 32.2m, 높이는 19.1m로, 현대-베트남조선(HVS)에서 건조돼 2021년 6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초대형유조선의 발주처는 유럽 선주사이며 이 선박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1년 6월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해부터 환경규제인 IMO2020이 시행되면서 저유황유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석유기업들의 설비투자가 늘면서 가스선과 석유화학제품 운반선의 발주가 늘고 있는 만큼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