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 전화중 `010`으로 걸려오는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후후앤컴퍼니는 스팸 차단 앱 ‘후후’를 통해 2019년 한해 동안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21일 공개했다.

2019년 후후 앱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는 총 2,161만여 건으로 이는 전년 530만여 건에 비교해 33% 증가한 수치다.

하루에만 약 5만 9천여 건의 스팸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유형별로는 ‘불법도박’ 유혹이 671만 8천여 건으로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이어 ‘대출권유’가 453만여 건, ‘텔레마케팅’이 225만여 건으로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다.

이들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을 합치면 전체 신고 건수의 약 62%를 차지한다.

신고 접수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번호 비중은 전체의 47%로 전년대비 5% 포인트 가량 증가했다.

이는 스팸전화가 `070` 등의 국번을 주로 이용한다는 기존 인식과는 차이가 있는 조사 결과다.

`010`으로 걸려오는 스팸전화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식/투자`가 92%, `불법도박`이 83%를 차지한다.

하루 중 가장 많은 스팸 신고가 발생한 시간대는 주로 13시와 18시 대로 해당 시간 동안 후후 앱에 등록된 스팸 신고 건수는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요일로 보면 금요일에 가장 스팸이 극성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이사는 “명절 연휴에는 등기나 택배 등의 우편물 반송 안내 메시지를 가장한 스팸 피해가 증가한다"라며 “갈수록 노련해지는 수법에 어르신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후후 앱과 같은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강조했다.
스팸전화 `1초에 1.5건`...1위 스팸전화는?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