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장에 맞는 새 상품과 서비스 개발

최근 사명을 바꾸고 글로벌 모빌리티시장에 뛰어든 다임러모빌리티가 한국에 '메르세데스-벤츠모빌리티코리아(MBMK)'라는 별도 법인을 설립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모빌리티사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벤츠, 한국에서 장기 렌터카사업 시작


세계적으로 소비 트렌드가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며 모빌리티사업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변화를 감지한 다임러모빌리티는 글로벌시장에서 자동차 공유 서비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발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한국 모빌리티산업도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다임러모빌리티는 한국에서도 이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신임 대표이사로는 마케팅과 영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기욤 프리츠를 선임했다. 프리츠 대표이사의 지휘 아래 MBMK는 본사의 인사이트를 활용해 한국시장에 맞는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시작은 프리미엄 장기렌터카사업이다. 벤츠 전시장을 방문, 상담을 통해 프리미엄 장기렌터카의 견적을 확인하고 계약을 진행한다. 계약과정은 온라인 채널을 이용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기욤 프리츠 대표이사는 "한국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을 시도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장"이라며 "소비자의 편의와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국내에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를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르노삼성, 여성 건강 캠페인 '2019 핑크런' 참여
▶ 만트럭버스코리아, 겨울 순정 부품 최대 30% 할인
▶ 오트론, 현대차 ADAS 표준 SW 플랫폼 개발 착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